먼저 가신 분들을 위하여 또 남겨진 분들을 위하여 마음에 담겨진 마음에 새겨진 슬픔을 추모의 글과 함께 고인의 사진들을 남겨 애도의 마음을 나눕니다.

| 추모의 방

조회 수 107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오늘은 이혜영 영가님의 49재와 천도재가 있는 날입니다.  가족들 모두 모여 영가님이 아미타 부처님이 계신 서방정토 극락세계로 나아가기를 지극 정성으로 발원하고 있습니다 49재란 죽은이의 명복을 빌고 좋은 세상으로 나아가도록 하기 위해 49일 동안 개최하는 천도의식입니다.  49재는 사람이 죽은 날로 부터 매 7일째마다 7회에 걸쳐 지내기 때문에 칠칠재라고도 합니다.   

 

 

  사람이 죽으면 다음 생을 받을 때까지 49일 동안 생과 사의 중간 상태인 중음신이 되어 떠돌면서 다음 생의 인연처를 정하게 됩니다.  따라서 이 49일 동안 유가족이 영가를 위해 재를 올리며 공덕을 지어주면 나쁜 업을 지은 영가는 불보살님의 가피 덕분에 고통의 세상으로 가지 않게 되고 평범한 업을 지은 영가들은 훌륭한 공덕을 이루어 보다 더 좋은 인연처를 만나게 되는 것입니다.   

이 49일 동안은 영가의 식이 매우 맑아져 있기 때문에 살아 생전보다 부처님의 법문을 더욱 잘 들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 기간 동안 법문을 정성껏 들려주면 영가가 매우 지혜로워져서 지난 세상에 대한 애착을 끊고 쉽게 해탈을 이루어 행복의 나라로 나아가게 되는 것입니다.   

49일중 매 7일마다 한번씩 죽은 이가 지은 생전의 업을 심판하여 벌과 상을 주므로 그날마다 재를 지내줌으로써 부처님의 가피 아래 벌을 면하고 좋은 세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한다는 것입니다.  마치 재판을 할 때 훌륭한 변호사를 사서 좋은 판결을 얻어내고자 하는 것과도 같습니다. 49재는 7일마다 일곱번의 재을 지내줌으로써 영가의 공덕을 쌓아주고 부처님의 법문을 듣고 영가가 지혜를 밝혀 좋은 세상으로 나아갈 수 있게끔 하는 천도법입니다.  

그러므로 유가족이 49재을 지낼 때는 이러한 뜻을 잘 새겨 재를 모셔주어야 하는 것입니다.  곧 마음으로 몸으로 물질적으로 정성을 다하여 재를 올려야 하는 것입니다. 일찍 생을 마감한 영가가 혹시나 생에 집착을 하게 될까 가족들이 지극하게 49재와 천도재를 지내 줍니다.  영산재를 전문으로 하시는 스님들을 모셔 천수바라를 추고 계십니다. 엎어 놓으니 하늘이요 젖혀 놓으면 땅이어서 넓게는 중생을 제도하여 몸으로 하는 공양의식 입니다.  

49재를 지내는 동안에는 영가의 가족들이 지극 정성으로 염불을 하거나 금강경 아미타경 법화경 지장경들을 사경하거나 염불을 하며 영가가 극락왕생 하기를 발원하여야 합니다.  그리하면 그 공덕의 1/7은 영가에게로 가고 나머지는 가족에게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상복을 입고 있는 동안에는 나 혼자가 아닙니다.  49재를 지내는 동안은 영가와 내가 같이  있음을 명심하고 나의 말, 나의 행동 하나가 영가를 좋은 곳으로 나아가게 하느냐 진흙 바닥에 처박느냐를 결정짓게 됩니다.  정성 "성" 한 글자를 마음 깊이 새기고 천도 하시기 바랍니다.  

49일은 긴듯 하면서도 짧은 기간입니다.  그리고 이 기간 동안의 정성이 영가의 모든 것을 좌우합니다.  영가를 세세생생의 행복과 평온의 세계로 인도 할 수 있는 이 49재 기간 동안 스님과 유가족이 하나가 되어 영가를 잘 천도하고 큰 공덕을 이루기를 깊이 깊이 축원드립니다.  


  1. 그립습니다.

    당신이 우리곁을 떠난지도 벌써 1년이 돼었습니다.늘 함께 할꺼라 믿었던 당신이기에  당신의 빈자리는 더욱 커져만갑니다.봄돼면 꽃구경 가자던 약속도 못지키고 막둥이 경호.아빠밖에 모르던 딸 가은이.맡아들성호.이렇게 이쁘고 듬직한 아이들을 나두고 뭐...
    Date2018.03.20 By성불하세요 Views1118
    Read More
  2. [故 김명자님 추모의 방;1938.05.09(음)~2017.03.18 (음)] 어머님 그립습니다.

    지난 4월 16일에 도성사에 들어가신 우리 어머님.. 사랑합니다. 보고 싶습니다. 목소리 한번만 듣고 싶습니다. 살아 생전 속만 썩이고 사랑한다는 말씀도 한번 제대로 못했는데, 고생만 하시다 그렇게 불쌍하게... 죄인 아들 용서해 주세요. 어머님. 아니 용서...
    Date2017.04.22 By허운 Views1139
    Read More
  3. No Image

    1941.5.2(음력)~2015.7.22(음)

    자비하신 부처님!저희 아버님 겁이 많으십니다. 부디 좋은 곳으로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저희 아버님 잘 보살펴 주세요! 나무관세음보살~
    Date2015.09.10 By강의륭 Views1023
    Read More
  4. No Image

    故 남명숙님을 추모합니다.

    존경하는 명숙 이모!! 이모가 많이 생각이나고 이승보다 더 좋은 곳으로 보내 드리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씁니다 이모가 별세를 하셨다는 것을 제가 휴가를 갔다와서 알게 되었습니다 좀더 빨리 알았으면 가시는 길 이라도 보았을텐데... 아쉽고 죄송합니다 늘...
    Date2013.08.19 By남명숙 Views1019
    Read More
  5. 故 이혜영님을 추모합니다.

    오늘은 이혜영 영가님의 49재와 천도재가 있는 날입니다. 가족들 모두 모여 영가님이 아미타 부처님이 계신 서방정토 극락세계로 나아가기를 지극 정성으로 발원하고 있습니다 49재란 죽은이의 명복을 빌고 좋은 세상으로 나아가도록 하기 위해 49일 동안 개...
    Date2013.03.02 By이혜영 Views1078
    Read More
  6. 故 노 병운님의 추모의 방입니다

    故 노 병운님의 추모의 방입니다
    Date2012.04.28 By노병운 Views995
    Read More
  7. 故 『조성환님』의 추모의 방입니다.

    비오는 날 풍경 - 도성사
    Date2011.01.28 By조성환 Views95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