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성사 안내

도성사 안내도

대웅보전(大雄寶殿)

‘대웅’은 고대 인도의 ‘마하비라’를 한역한 말로 법화경에서 석가모니부처님을 위대한 영웅, 즉 대웅이라 일컬은 데서 유래하였으며, 대웅보전은 대웅전보다 좀 더 격을 높여 부르는 호칭입니다. 석가모니불을 중심으로 좌우에 부처의 지혜를 상징하는 문수보살과 부처의 자비행을 상징하는 보현보살을 협시보살로 모셨으며 후불 목탱화로 불단을 장엄하였습니다.

상세보기

대웅전(大雄殿)

도량 상단에 중심이 되는 전각들 중 하나로 도성사 대웅전에는 일반적으로 모셔지는 석가모니불 대신 일체 중생의 모든 병을 치유하여 무명의 고통에서 벗어나게 해주시는 공덕을 지닌 약사여래불을 중심으로 좌우에 부처가 되기를 포기하시고 영원히 지옥의 중생을 구원하기로 서원을 세우신 지장보살과 중생의 근기에 맞는 모습으로 나타나 대자비심을 베푸시는 관음보살을 협시보살로 모셨습니다.

상세보기

1층 지장전(地藏殿)
2층 비로전(毘盧殿)

<지장전> 지장보살은 석가모니불의 위촉을 받아 미륵불이 출현하기까지 일체의 중생을 구제하도록 의뢰 받은 보살로서, 석가모니불에게 “지옥이 텅 비지 않으면 성불을 서두르지 않겠나이다. 그리하여 일체의 중생이 모두 제도되면 깨달음을 이루리라”라고 다짐하신 보살입니다. 지장보살은 지옥문을 깨뜨린다는 석장인 육환장과 어둠을 밝히는 보석구슬인 여의보주를 들고 계십니다. <비로전> 비로자나불은 모든 부처님의 진신(육신이 아닌 진리의 모습)인 법신불을 말하며, 보통 사람의 육안으로는 볼 수 없는 광명의 부처님을 형상화한 부처님입니다. 도성사에 모셔진 비로자나불은 고려시대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불상으로, 강원도 화천에 있는 말사 주지스님의 천일기도를 통한 현몽으로 땅속에 묻혀 있는 불상을 발견하여 도성사에 모셔지게 되었습니다. 당시 땅속에서 파낼 때 찍힌 상처가 아직도 불상에 남아있습니다.

상세보기

산신각(山神閣)

도성사의 산신각은 산신을 모신 전각으로 전면 벽에는 산신을 묘사한 탱화가 그려져 있습니다. 불교와는 상관없는 토착 신앙으로 불교의 본연의 것이 아니라 하여 전(殿)이라 칭하지 않고 각(閣)이라는 명칭을 붙여 산신각으로 칭합니다. 본래 산신은 도교에서 유래한 신으로, 불교가 전래되기 전에부터 믿던 토착신앙입니다. 특히 산지가 70%나 되는 한국에서는 산신신앙이 널리 유행하였으며 산신이 불교에 수용되면서 호법신중의 하나로 자리 잡았습니다. 산신각에서는 자식과 재물을 기원하는 산신 기도를 올려드리고 있습니다.

상세보기

소대(燒臺)

영가를 위한 재를 지내고 난 후에는 영가를 돌려 보내야 하는데 이때 재의식에 사용했던 영가옷, 위패 등을 불살라 영가를 배웅하는 염불의식을 행하는 곳입니다. 도성사에서는 신도분들의 편의를 위해 깔끔하고 세련된 모양의 소대(燒臺)를 설치 운영하고 있습니다.

상세보기

명부전(冥府殿)

유명을 달리하신 영가의 유골을 안치하는 곳으로 영가들이 윤회의 수레바퀴를 벗어나 청정 불국토에 왕생하도록 발원하는 곳입니다. 1, 2층으로 되어 있으며 대원본존 지장보살님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상세보기

명부전 관리실(冥府殿 管理室)

도성사의 안치단 및 가족탑 관련 상담 및 납골관련 업무, 명부전 관리를 담당하는 곳입니다. 안치를 하신 가족분들께서는 방문 시 이곳에서 방문자 방명록을 작성하신 후 직원의 안내에 따라 안치되신 영가에게 참배하시면 됩니다.(참배 시 유의사항을 꼭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상세보기

불교용품점(佛敎用品店)

불교에서는 부처님께 공경하는 마음으로 공물을 올리는데, 대표적으로 육법공양이라 하여 쌀, 초, 향, 꽃, 과일, 차를 올립니다. 불교용품점에서는 쌀, 초, 향, 꽃뿐만 아니라 불교용품(염주 등)과 명부전 안치단에 꽃 공양을 올리실 수 있도록 직접 제작한 꽃 장식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상세보기

범종각(梵鐘閣)

범종각은 범종, 법고, 운판, 목어를 달아 놓은 전각으로 새벽예불과 저녁예불에 모든 중생을 제도하기 위한 방편으로 소리를 울립니다. 범종은 천상과 지옥중생을 제도하기 위해서, 법고는 육지중생을 제도하기 위해서, 운판은 하늘에 있는 중생을 제도하기 위해서, 목어는 수중 중생을 제도하기 위해서 입니다.

상세보기

석가탑(釋迦塔)

탑이란 원래 석가모니의 진신사리를 봉안하기 위한 축조물인 ‘탑파’의 준말로서 인도에서 처음 발생한 것으로 ‘스투파’라고도 합니다. 불교에서는 부처님을 외호하고 그의 세계를 장엄하기 위하여 탑을 조성케 하였습니다. 기단과 탑신부에 사천왕상과 팔부중상, 십이신장상을 비롯한 불국의 수호신들을 새겨놓고, 그들로 하여금 탑 속의 부처님과 그의 세계를 외호하는 의미가 담겨있으며, 탑의 상륜부는 부처님의 경지를 표상하고 있습니다.

상세보기

기도발원 촛대함

부처님께 등 공양(연등 및 양초)을 올리는 것은 부처님의 지혜의 광명으로 무명에서 벗어나고 깨달음을 얻고자 하는 소망에서 등을 밝히는 것입니다. 도성사를 찾아주시는 많은 분들이 와불산을 바라보시며 부처님의 가피를 받아 소원성취하기를 발원하시며 초를 올리시는 공간입니다.

상세보기

1층 공양간(供養間)
2층 요사채(寮舍寨)

<공양간> 사찰의 주방공간입니다. 불교에서는 밥 먹는 것을 '공양'이라 하는데, 이것은 단순히 밥을 먹는 행위가 아니라 부처의 탄생, 성도, 열반까지의 과정을 생각하고 많은 보살과 부처를 생각하고, 자연과 뭇 중생들의 노고를 생각하며 보살로서 살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깨달음을 이루겠다는 서원을 다짐하는 거룩한 의식을 의미합니다. <요사채> 스님들과 직원들이 일상생활을 하는 장소이며, 신도 분들께서 제사를 지내시기 전에 대기하시거나, 기도를 하시면서 쉬시거나 숙식을 할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합니다.

상세보기

1층 종무소(宗務所 )
2층 극락전(極樂殿)

<종무소> 종무소는 도성사와 관련된 모든 업무를 총괄하는 곳입니다. 연등, 인등, 재사, 위패 등을 접수 받고 있으며 스님상담 및 불교신행상담을 원하시는 경우에도 종무소로 방문하시면 됩니다. <극락전> 서방정토 극락세계에 머물면서 법을 설한다는 아미타불을 모신 전각을 말하며, 아미타불은 무량수불, 무량광불이라 하여 영원한 생명과 한량없는 광명이신 부처님을 의미합니다. 좌우로 관세음보살과 대세지보살을 협시보살로 모셨습니다. 도성사의 극락전에는 조상님들의 영구위패와 영가등을 모셔드리고 예불 때마다 극락왕생을 발원해 드리고 있습니다.

상세보기

약사전(藥師殿)

약사여래불은 손에 약합을 들고 계시며 중생의 질병 구제, 수명 연장, 재화 소멸, 의식주의 만족을 이루어 주어서 중생을 바른길로 인도하여 깨달음을 얻게 하는 부처님입니다. 저희 도성사 주지스님께서도 약사여래불이 현몽하신 후 사바세계 중생의 마음과 육신의 병고를 고쳐드리기 위해 매일 기도를 올려드리고 계십니다.

상세보기

1층 해우소(解憂所)
2층 요사채(寮舍寨)

<해우소> 사찰에서 화장실을 일컫는 말로, 근심을 푸는 곳이라는 뜻입니다. 도성사 해우소는 장애시설은 물론 항상 청결하게 관리하고 있어 신도들과 참배객의 편의를 도모하고 있습니다. <요사채> 스님들과 직원들이 일상생활을 하는 장소이며, 신도 분들께서 제사를 지내시기 전에 대기하시거나, 기도를 하시면서 쉬시거나 숙식을 할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합니다.

상세보기

포대화상(布袋和尙) 정자

중국의 고승으로 미륵보살(彌勒菩薩)의 화신(化身)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몸은 비만하고 긴 눈썹에 배가 불룩 튀어나왔으며 일정한 거처가 없고, 항상 긴 막대기에 포대 하나를 걸치고 다니며 동냥을 하여 어려운 중생을 도왔다고 전해집니다.

상세보기

연지(蓮池)

요사채 뒷편으로 넓게 펼쳐진 잔디밭에 운치 있는 연못과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정자 및 대리석 탁자가 설치 되어 있습니다. 시원한 물 줄기가 흘러 내리는 인공 폭포와 분수, 그 주위에는 각종 꽃과 나무들이 아름답게 조성 되어 있는 멋진 휴식 공간입니다.

상세보기

찜질방

신도와 참배객을 위한 편의시설로 찜질방을 설치하여 편의를 도모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함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넓은 홀도 구성되어 있어 마음의 정진과 몸의 휴식을 동시에 이룰 수 있는 곳입니다.

상세보기

부도탑(浮屠塔)

부도탑은 화장한 유해를 유골함에 넣어 안치한 탑으로 원래 승려의 사리나 유골을 모신 납골당 형태의 탑을 말하지만, 도성사에서는 납골탑을 부도탑으로 명명하여 영가들의 극락왕생을 기원하고 있습니다. 안치되는 위수에 따라 크기와 모양이 다릅니다.

상세보기

주차장(駐車場)

도성사에는 대주차장을 비롯하여 여러 곳에 주차장이 만들어져 있으며 약 300여 대를 동시에 주차시킬 수 있는 넓은 공간이 확보되어 있습니다. 또한 주차장이 부족하지 않도록 여러 곳의 부지를 활용할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상세보기